서울 명동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 [사진=우리은행]
서울 명동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총 3500억원 규모의 원화 신종자본증권(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22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지난 21일 발행된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조기상환권(콜옵션) 행사 조건이 붙은 영구채다. 콜옵션 기준 5년물 3200억원, 7년물 300억원으로 나눠 발행됐으며 발행금리는 5년물 5.20%, 7년물 5.45%다.

이번 채권 발행은 올해 시중은행의 신종자본증권 중 가장 큰 규모다.

당초 총 2700억원 규모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리테일 기반 투자자 및 기관투자자 등의 높은 관심으로 최초 모집금액의 1.5배에 가까운 수요가 몰려 최종 3500억원으로 증액 발행이 결정됐다.

신종자본증권 발행 지속에 따른 공급 부담 및 수요예측 당일 미국 CPI 충격으로 금리가 급변동하는 악조건 속에서도 적극적인 IR을 통해 안정적 투자처를 원하는 투자자들의 수요를 최대한 이끌어냈다는 게 우리은행 측 설명이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지난 7월 후순위채 4000억원 발행에 이어 신종자본증권도 성공적으로 발행을 완료했으며 이번 발행을 통해 우리은행의 BIS비율은 약 0.21%p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토대로 우리은행은 향후에도 안정적 수준의 BIS비율 관리를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