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전경 [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 전경 [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이 기획재정부와 공동으로 ‘녹색기후기금(Green Climate Fund·GCF)을 활용한 글로벌 기후시장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

22일 산은에 따르면 설명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렸다. 설명회에서는 국내 건설사, 디벨로퍼, 자산 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해외 기후 사업을 할 때 GCF 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과 GCF 사업을 추진할 자격이 있는 인증기구인 산은과 협력 사업을 발굴하는 것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설명회는 크게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곽소희 기획재정부 녹색기후기획과장과 한원석 산업은행 ESG 기획부 기후변화팀장이 GCF 사업‧인증 정책 및 자금 지원 방식에 대해 발표했다.

두번째 세션에서는 산업은행이 인증기구로서 추진 중인 후보사업을 소개하고, 국내 디벨로퍼 및 국제기구에서 산업은행에 제안하고자 하는 GCF 협력사업을 발표했다.

GCF는 인천 송도에 사무국을 둔 세계 최대 다자기후기금이다. 한국은 사무국 유치국이자 이사국으로서 GCF의 효과적인 운영 및 발전에 기여하고, 국내 기업‧기관의 GCF 사업 참여 확대를 지원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국내 기관으로서는 최초로 GCF 인증기구로 지정됐으며, 차기 GCF 이사회에 상정되는 인도네시아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을 포함해 다양한 후보사업을 준비 중이다.

김경희 기획재정부 개발금융국장은 환영사를 통해 “우리 기업‧기관이 GCF 사업을 통해 개도국 기후사업에 진출한다면, GCF의 양허성 지원을 활용해 개발도상국 진출에 따른 시장장벽을 극복할 수 있다”며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사업 추진 경험을 쌓아 추후 개발도상국 기후사업 진출의 기반으로 삼을 수 있다”고 했다.

김복규 산은 정책기획부문장은 개회사를 통해 “파리협약에 따라 신기후체제가 출범하면서 글로벌 기후시장이 크게 성장했으며, 이는 우리 기업들에게 신성장 동력이자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은은 정부와 함께 우리 기업의 글로벌 기후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