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시중은행 최초로 ‘스마트 키오스크 수어상담 서비스’를 시행해 청각·언어장애가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맞춤형 상담과 금융 접근성을 높인다.

2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수어상담이 필요한 고객은 영업점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활용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키오스크는 은행점포영업시간 중에 운영되며, 디지털혁신점포의 키오스크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신한은행은 지난 7월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상담센터 특화상담팀에 수화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하고 고객맞춤 교육을 진행했다.

스마트 키오스크는 ▲입출금통장 신규 ▲통장 재발급 및 이월 ▲각종 증명서 발급 ▲신한카드 업무 ▲제·신고 및 전자금융 업무 등 간편상담창구에서 제공하는 대부분의 은행업무를 대기없이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도록 도입된 자동화기기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상대적으로 금융업무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 및 언어 장애인의 금융애로를 해소하고자 기획했다”며 “신한은행 177개 점포에 운영중인 키오스크(184대)를 활용해 금융소외계층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고객중심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