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과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지난 21일 기부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왼쪽부터)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과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지난 21일 기부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아동·청소년 그룹홈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MG 드림(Dream) 하우스' 사업에 4억원을 기부했다.

22일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따르면 기부금 전달식은 지난 21일 진행됐다.

새마을금고중앙회와 전국 새마을금고가 협업하는 사회공헌 모델인 'MG 드림 하우스 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미래세대에게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교육 및 문화 불균형을 해소하고자 기획됐다.

새마을금고중앙회에서 주거환경 시설 개선 사업을 완료하면 인근 새마을금고가 그룹 홈 거주 아동·청소년 대상으로 금융교육 및 생활 지원 등 후속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해 제공한다.

지난해 시범사업에 이어 올해에는 한국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총 4억 원을 기부했다. 이를 통해 교육 및 문화 격차가 큰 비수도권 지역의 12개 그룹홈에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새마을금고와 중앙회는 관심과 보호가 필요한 아동 청소년에 대한 지원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성 있게 추진하고 지역사회와 힘을 모아 함께 양육하고 돌보는 인프라를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는 MG 드림 하우스를 통해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미래세대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꿈을 키울 수 있는 공간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것"이라며 "나아가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