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중산층보고서. [사진=NH투자증권]
2022 중산층보고서.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가 '2022 중산층보고서'를 발간했다.

22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번 보고서에는 ▲중산층 계층 인식 ▲중산층 가구 경제 ▲중산층 노후준비 ▲연령대별 자산관리전략 등이 담겼다.

‘중산층 계층 인식’에서는 우리나라 중산층의 45.6%는 스스로 하위층으로 인식하고 있는데 이처럼 중산층의 실제 모습과 중산층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모습과의 괴리를 살펴봤다.

‘중산층 가구 경제’에서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자산관리형 중산층이 증가했는데 이로 인한 가구 경제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알아봤다.

100세시대연구소는 이번 보고서를 위해 중산층을 포함, 총 114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중산층의 69.1%는 은퇴 후 생활이 지금보다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에 ‘중산층 노후준비’를 통해 100세시대 노후준비 현황을 알아봤다.

아울러 ‘중산층 자산관리전략’에서는 각자의 노후 설계에 맞는 자산관리전략을 연령대별로 구분해 2030세대는 ‘543전략’, 4050세대는 ‘234전략’을 제안했다.

김진웅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장은 “최근 기대수명의 증가 추세로 노후를 위한 자산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지만, 투자자산의 변동성 확대로 솔루션을 찾기가 쉽지 않다”며 “노후 준비는 관심을 갖고 빨리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고,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준비한다면 결코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